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원로목사 조각글모음

원로목사 조각글모음

사람은 누구나 그릇인데
[]조각글

사람은 누구나 그릇인데

이정근 (성결교회 목사)



예수님께서는 자주 이 세상에 있는 물건으로 자신을 나타내셨다. ‘존재의 유비’라는 신학용어가 그것을 뜻한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참 포도나무다, 생명의 빵이다, 착한 목자이다, 나는 길이다, 솟아나는 샘물이다.....더 많이 있다. 그렇게 미루어 보면 그분은 어디에서인가 ‘나는 세상의 소금이다’라고 선언하셨을 것 같다. ‘산 위의 명강의’ 가운데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라 (마5:13) 하셨지만 이것은, “내가 세상의 소금인 것과 같이 너희도 세상의 소금이 되어야 한다.”는 말씀일 것 이 분명하다. 예수님은, “내가 세상의 빛이니까(요8:12), 너희도 세상의 빛이니라(마5:14)라고 선언하셨기 때문이다.

이런 말씀은 예수님께서 어디에서인가, “나는 세상의 그릇이다.”라고 하셨을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사도 바울은 디모데가 에베소교회에 있을 때에, “너는 깨끗한 그릇이 되어라” 하고 편지설교를 했었다. (딤후2:20-22). 큰 집에는 금 그릇, 은 그릇, 나무 그릇, 질그릇이 있는데 그 그릇은 무엇보다도 안이 깨끗해야 한다는 가르침이다. 요즈음 유행하는 금수저, 은수저, 흙수저 계급론에서는 그 재료의 값이 결정하지만 하나님은 그것과 전혀 다르다는 말씀이다. 에베소교회의 긴급한 과제는 잘못된 교리와 더러운 욕심들을 제거하는 일이라는 말씀이었다.

사도 바울의 이 같은 ‘사람 그릇론’은 그 뿌리를 역추적해 볼 때 예수님의 가르침에서 시작된다. 예수님은 눈이 먼 채로 다마스커스에 머물며 금식하는 바울에게 제자 아나니아를 보내 안수기도를 하게 하신다. 그 때 하신 말씀이 바울은 바로 ‘내가 택한 그릇’이라고 선언하신다. 예수님의 이름을 이방사람들과 통치자들과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전파할 그릇이라는 말씀이었다. (행9:15). 아나니아는 바울에게 이 말씀을 틀림없이 전달했다. 그래서 바울은 믿음의 아들 디모데에게 역시 ‘너는 깨끗한 그릇이 되어라’ 하고 강조했다.

그처럼 예수님은 인간을 그릇으로 보셨다. 성경학자들과 바리새파들에게 무서운 경고를 퍼 부으실 때에도 그릇을 사용하셨다. ‘너희가 잔과 대접의 겉은 깨끗하게 하지만 그 그릇 안에는 탐욕과 방탕으로 가득 채워놓지 않았느냐? 먼저 안을 깨끗하게 해라. 그래야 겉도 깨끗하게 될 것이다.’ 그런 경고였다. (마23:25-26).

요즈음 젊은이들은 요강이 무엇인지 잘 모른다. 1970년대 초까지만 해도 방 윗목에는 어느 집이건 반드시 요강이 있었다. 소변 담는 그릇이지만 급한 때에는 대변 그릇도 된다. 질그릇으로 만든 것도 있고 사기요강, 놋요강도 있었다. 그 요강을 밖에 쏟아버리는 일은 대개 청소년들의 몫이었다. 그런데 주택 안에 수세식 변소가 생기면서 요강은 방에서 퇴출되고 말았다.    

“예수 믿는다는 것은 우리들 속에 예수님을 영접하여 정중하게 모시는 일입니다. 그러려면 먼저 우리 속에 모든 더러운 죄악들을 깨끗이 회개하고 씻어 내야만 합니다. 그러니까 예수 믿으면 더러운 것으로 가득 찬 요강이 변하여 깨끗한 밥그릇이 되고 떡그릇이 되는 것입니다.” 그 때 그 시절의 부흥강사들이 목청 높여 강조하던 설교 대목이다.

제주도였던가, 어느 민속박물관에 여러 종류의 요강들을 쭉 모아 놓은 걸 본 일이 있다. 물론 그 안이 깨끗하게 닦여 있었다. 그래 그런지 그 요강들이 그릇 가운데는 가장 절묘하게 생긴 예술품처럼 보였다.

<대표저서:목회자의 최고 표준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