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담임목사 목회칼럼

담임목사 목회칼럼

그게 은혜입니다

 

이 세상에 가장 뻔뻔한 청탁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것은 십자가 상의 강도가 주님을 향해 그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올려 드렸던 청탁입니다. “예수여 당신의 나라에 임하실 때에 나를 생각하소서.” 주님 대답하셨죠.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 와아~ 충격입니다. 사실 이해가 잘 되지 않습니다. 막 훈수를 두고 싶을 정도예요. “예수님 농담이시죠? 저 강도요정말로 나쁜 놈이예요. 그렇게 평생을 지 맘대로 살았는데, 아니 어떻게 이제 와서 그런 뻔뻔한 부탁을 합니까? 안 됩니다 주님! 저 부탁 들어 주시면 정말 복잡한 일들이 생겨요.” 그러나 예수님은 아무런 설명 없이 당신의 품으로 저를 품어 주셨어요. , 목사인 저는 이걸 설교 해야 하는데, 보통 곤혹스러운 게 아니예요.     

 

이를 대할 때마다 율법주의자 또는 의인 의식에 사로잡힌 이들은 화를 냅니다. 예수님께 주님, 이건 말도 안 됩니다!” 그리고 강도에게 그런 뻔뻔한 부탁을 당장 취소하라!” 라고 외치곤 해요. 그런데 여러분, 만일 그 이야기가 내 이야기라면 어찌 하시겠습니까? 내가 그 강도 였는데, 내가 주님께 내 놓을 것이 전혀 없었는데, 그걸 알면서도 이 말도 안 되는 부탁을 올려 드렸을 때, 뜻밖에도 주님이 그 은혜를 확 부어 주신 것이라면요? 그 순간 천국의 문이 활짝 열리며 폭포수와 같은 하늘의 은혜가 쏟아진 것이라면요? 보세요. 지금까지 내가 얼마나 형편 없었는지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다른 사람이 아무리 뭐라 해도 상관 없어요. 그 구원의 기적이 내게 임한 거예요. 그게 은혜입니다.  

 

그 날 예수님은 강도에게 빚진 것이 없으셨습니다. 그 상황에 있던 저에게 천국 문을 열어 주셨다 해서 그 강도가 뭘 해 드릴 수도 없었습니다. 그렇죠? 간음하다 잡혔던 여인은 그래도 주님을 섬길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뽕나무 위에서 주님을 만나 변화된 삭개오는 돈이라도 내 놓았어요. 배반자 베드로는 비록 공수표이기는 했지만 우리도 주와 함께 죽으러 가자헌신의 발언이라도 했지요. 그러나 이 강도는 뭐죠? 아무것도 아닙니다. 주님을 위해 뭘 해 드릴 수 있는 기회가 전혀 없어요. 그런데도 주님은 구원을 베푸셨습니다. 그게 은혜예요. 혹시 여기서 아무리 그래도 나는 그 강도와는 좀 달라요.” 라고 항변하십니까? 그렇다면 여러분은 아직 은혜를 모르는 분입니다.   

 

이쯤에서 저는 설명을 멈추고 대신 뻔뻔하게 활짝 웃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그리고 그 죄인에게 주신 주님 사랑과 은혜를 내 것으로 삼아 누리기를 시작합니다. “아 좋다. 참 감사하다.” 여러분, 예수님은 나를 사랑하십니다. 내가 뭔가를 잘하는 목사이기 때문이 아니라, 내가 매일 새벽 기도를 드리는 사람이어서가 아니라, 내 인품이 좋아서가 아니라, 내가 헌금을 많이 해서가 아니라, 그냥 당신의 사랑으로 저를 사랑하기로 작정하셨기 때문입니다. 인생 길 가면서, 종종 얼굴이 굳을 때가 있습니다. 일이 잘 안 될 때, 누군가의 시선이 싸늘할 때, 내 뜻대로 저가 반응하지 않을 때 우리 힘듭니다. 하지만 그 상황이 무어라 해도, 그 순간 예수님의 나를 향한 사랑과 베푸신 은혜를 생각하면 우리 씨익 웃을 수 있습니다. 그게 은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