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담임목사 목회칼럼

담임목사 목회칼럼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


금요일 아침 오피스에서 설교 준비를 하고 있는데 유 목사님이 전화를 좀 받아 보라며 들고 오셨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좀 멀리 사시는 어떤 권사님이신데 교회에 설교 CD 들을 좀 보내 달라 부탁하셨고, 그것들을 받으셔서 들으시다가 감사의 의미로 전화를 하신 것입니다. 쑥쓰럽기도 하고 격려도 되고 해서 저도 감사를 표한 후 전화를 끊고 그분이 오늘 들으셨다는 [하나님의 이름 시리즈]의 두번째 설교문을 다시 꺼내 읽어 보았습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엘 로힘” 이라는 제목의 설교였죠. 그 중에 제게 큰 울림으로 자리한 경험담 하나가 나오는데 오늘 칼럼으로 다시 소개하고 싶습니다. 

=====================================================

켄터키에서 학업을 진행할 때, 무척 유익했던 Cross-cultural Discipling 이라는 클라스가 있었습니다. 그 중의 한 학업 주제가, "우리가 사용하는Symbol 어떤 상징이나 Ritual 의식 같은 것들이, 우리들의 신앙 성숙을 위해서 무척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다…" 는 것이었어요. 어느 날, 조별로 그런 상징들과 의식들을 사용해서 프로그램을 만들어 발표를 하는 시간이었는데, 아직도 진하게 기억 속에 자리하는 것이 있습니다. 학생들 개개인에게 자그마한 유리병을 하나씩 나누어 줍니다. 그리고는 색색의 진한 물감으로 그 유리병에다가 자기의 인생을 상징하는 그림을 그리게 해요. 그러면 모두들 신이 나죠. 나비를 그리는 사람, 꽃을 그리는 사람, 자기의 꿈을 그리는 사람, 각자 자기에게 의미 있는 상징들을 그려 넣어요. 정성껏 말입니다. 잠시 후에 조별로 자기의 인생과 꿈들을 이야기하는 시간을 주죠, 그러면 너무 너무 의미 있고, 진지한, 토론의 시간을 갖게 되요.

 

그 다음 과제는, 그 유리병을 샌드위치 넣는 누런 색 런치 백에다 넣으라 하더니, 망치를 주고서 깨뜨리라는 것이었어요. 얼마나 정성스럽게 만든 것인데요. 얼마나 아까와요? 자기의 인생을 투영한 유리병들인데요… 하지만 할 수 없죠. , , 모두들 깨뜨리기 시작합니다. 여기 저기서 그 유리병이 잘게 부숴지는 소리가 들려오죠. 그게 뭘까요? , 우리의 실패라는 것입니다. 우리의 상처라는 것입니다. 우리의 실망도 되고, 분노도 되고, 처절하게 자신에 대하여 실망하는 인생의 얼룩들이예요. 그리고 맞아요. 깨진 거죠. 다 망쳐놨어요. 누가요? , 우리 자신이요. 모두들 숙연해 집니다. 왜냐하면 누구에게나 그런 실수와 실패가 있거든요. “내 인생에 그 부분만은 일어나지 않았었으면… 지금이라도 지울 수 만 있다면 지우고 싶다” 하는 그런 치욕스러운 부분들이 다 존재하거든요. 그 결과는 처절하죠. 우리는 스스로를 용서하지 않아요. 나는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가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게 네 성적이야. 그게 네 모습이야. 깨진 모습, 산산히 부셔져 버려 더이상 아무 쓸모도 없는 모습… 클라스는 쥐 죽은 듯이 조용합니다. 눈물을 흘리는 학생, 골몰히 뭘 생각하는 학생… 들이 가득 하죠.

 

순간, 그 여정을 인도하는 학생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설명합니다. 그 복음의 능력이 우리를 어떻게 치유하는지, 우리를 어떻게 소생시키는지, 그 쓸모 없고 가치 없던 깨어진 죄인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인하여 어떻게 회복되는지를 이야기 하며, 하나 둘 씩 깨어진 유리 조각들이 들어있던 종이백의 내용물들을 차례로 커다란 유리병 안에 다시 담습니다. “차르르르… 차르르르…” 여러분, 순간 조용하던 클라스에서 탄성이 터져 나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선포되면서, “차르르르르르…” 그 깨어진 유리조각들이 담기며 쌓여가는데, 여러분 그림을 그려 보세요. 색색 물감으로 칠해져 있던 유리 조각들이 모여 들기 시작하는데, 어쩌면 그렇게 예쁜 조형물이 만들어지는지요. 그 유리조각들이 영롱하게 빛나기 시작하면서, 상처와 실패의 상징이었던 깨어진 유리조각들이, 곧 너무도 아름다운 유리병 작품으로 화하게 되더라는 것입니다. 얼마나 귀한 지요.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뭡니까? , 나를 지으신 하나님, 오늘도 내 인생을 빚고 계신 “전능하신 하나님” 은 실패하지 않으십니다. 우리는 그분의 작품이예요. 한 분 한 분이 귀해요. 그분은 오늘도 우리를 당신 사랑의 손으로 빚고 계십니다. “엘로힘, 전능하신 하나님” 이 그분의 이름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