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담임목사 목회칼럼

담임목사 목회칼럼

결국은 사랑이 관건입니다

 

도종환의 [그때 그 도마뱀은 무슨 표정을 지었을까?] 라는 글에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일본 도쿄 올림픽 때 스타디움을 확장하기 위해, 지은 지 삼 년 밖에 안 된 집 하나를 철거하게 되었습니다. 작업하던 인부들이 그 집의 지붕을 벗겼는데, 그곳에 꼬리 쪽에 못이 박힌 채 벽에 달려 있던 도마뱀 한 마리가 발견 된 것입니다. 참으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죠. 삼 년 된 집이었으니, 도마뱀은 그간 그런 볼 성 사나운 모습으로 그렇게 거기 삼년 간이나 붙어 살아 있었던 것입니다. 너무 신기한 일이죠. 하여 인부들이 공사를 중단한 채, 그 도마뱀을 관찰했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하루에도 몇 차례씩 다른 도마뱀 하나가 계속 그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더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살아 있었다는 것이죠. 그 도마뱀들은 어떤 사이였을까요?

 

어쩌면 둘은 연인 관계일 수도, 남매 지간 일 수 도, 부모와 자녀의 관계 일 수도, 어릴 적 친구 사이 였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한 도마뱀이 그곳에 못 박혀 있는 또 한 도마뱀을 위해 삼 년간 계속 먹이를 물어다 주었다는 것입니다. 하여 시인은 상상력을 발휘해요. “그러나 참으로 훌륭한 것은 바로 곁에 있던 도마뱀입니다. 사랑하는 도마뱀이 받는 고통을 바라보면서, 그가 살아 보려고 몸부림치다 실망할 때, 어딘가로 가서 먹을 것을 물어 왔습니다. 그리고 입으로 건네 주며 이런 표정을 지었습니다. 절망하지 말라고, 살아야 한다고... 못 박힌 도마뱀은 어쩌면 고통과 절망 속에서 처음엔 먹을 것을 거부하며 팽개쳐 버렸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다시 어딘가로 가서 먹을 것을 구해다 입에 넣어주는 그 도마뱀을 보면서, ‘너를 버릴 수 없다. 나만 살기 위해 네 곁을 떠날 수 없다.’ 는 그 마음을 느끼면서 가슴이 저렸습니다, 삼 년 동안 변함없이 찾아오는 그 도마뱀에게서 우리는 사랑의 열정을, 포기하지 않는 사랑을 배웁니다. 무엇이 이 도마뱀을 움직였을까요? , 사랑입니다. 그것이 사랑의 힘입니다.

 

여러분, 사랑에는 힘이 있습니다.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은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을 때, “세상을 움직이는 것은 사랑입니다.” 라고 고백했어요. 우리도 사랑으로 인해 인생이 움직이게 됨을 압니다. 사는 맛을 알게 됩니다. 오늘 날 세상의 모든 사람들은 다 그런 사랑을 갈망해요. 그런데 우리 하나님도 그러시다는 것을 아십니까? 아니 하나님은 사랑이시라했습니다. 하나님의 이름 시리즈를 공부할 때, “거기 계시는 하나님, 여호와 삼마” 를 공부했었죠. 그 날, 하나님의 영광이 예루살렘을 떠났던 가장 큰 이유는 이스라엘의 “우상숭배” 때문이었습니다. 당신을 향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사랑 없음을 당신은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으셨습니다.

 

십계명 중에도, “나 여호와는 질투하는 하나님인즉” 당신의 질투라는 속성이 드러나는데, 이는 우리의 사랑이 당신이 아닌 다른 우상에게로 향해 있으면 그걸 견디지 못하십니다. 그래서 주님은 당신을 배반했던 베드로에게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제일 먼저 물으셨던 것입니다. 요한계시록 에베소 교회를 향한 주님의 책망도 결국은 사랑에 관한 것이었죠.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베드로 사도도 외칩니다. “무엇보다도 열심으로 서로 사랑 할지니 사랑은 허다한 죄를 덮느니라.” 예, 사랑입니다. 따라서 여러분, 오늘 조용히 과연 그분을 향한 이웃을 향한 나의 사랑을 어떠한지를 돌아 보시기 권합니다. 아무리 이렇다 저렇다 해도 결국은 사랑이 관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