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담임목사 목회칼럼

담임목사 목회칼럼

암소 아홉마리와 함께 한 청혼


아프리카에서 일어났던 실화입니다. 그 마을에는 남자가 암소를끌고 처녀의 집에 이것을받고 당신의 딸을 주세요청혼을 하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최고의 신부감은 마리괜찮은신부감은 마리그리고 보통은 마리로 결혼 승낙을 얻을 있었죠. 어느 그곳에서 의료봉사를 하던 의사는 청년 하나가 마을 사람들에 둘러싸여 아홉 마리의 암소와 함께 지나가는 것을 봅니다. “, 아홉 마리?” 모두들 누구에게 청혼을 하려 하는지 궁금해 하며 따라갔죠. 청년은 마을의촌장 집도바나나농장의 주인 집도, 인기 있는 여선생 집도 지나쳤고, 마침내 한 허름한 집 앞에 멈춰 청혼을 했습니다. 모두가 놀랍니다. 그 집의 딸은 한눈에 보기에도 너무 마르고보잘 것 없는 여인이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술렁였지만 청년은 개의치않았습니다.

 

본국으로 돌아갔던 의사가 오랜 세월 후 다시금 마을을찾았습니다. 당연히 옛날 청년이 궁금하여 수소문을 했더니 큰 사업가가 되어 있었습니다. 함께 저녁을 먹는 자리에서 내내 궁금해 했던 질문을 던집니다. “왜 그 당시 누가 봐도 과도한 청혼 선물, 암소 아홉 마리를 건넨 것입니까?” 그는 빙그레 웃을 뿐,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습니다. 그때 아름답고 우아한 여인이 찻잔을 들고 들어왔는데, 유창한 영어는 물론이고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미소까지 갖추고 있었습니다. 의사는 속으로 "! 사람이그간 다른 아내를 맞이했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아프리카 어떤 지역에서는 일부다처제의 풍습을 가지고 있는 곳이 많으니까요.

 

그때 저가 말합니다. "선생님, 사람이그때 제가 청혼한 처녀입니다. 그 당시 저는 제가 정말로 사랑하는 여인이자기를 한 마리 암소의 가치로 한정한 채로 평생을 사는 것을 원치 않았습니다. 그래서 세 마리를 훨씬 뛰어넘는 아홉 마리를 생각해 것이었죠. 결혼 후 저는,아내에게 무엇인가를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있는 그대로의 아내를 사랑했고 사랑한다 말했을 뿐입니다. 그런데요, 결혼 후 아내는 암소 아홉 마리에 맞는 사람으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더욱 건강해 졌고, 더욱 아름다와 졌으며, 더욱 지혜로와 졌습니다. 저는 예나 지금이나 아내를 변함없이 사랑하지만, 아내는 결혼할 때보다 지금의 자신을 더 사랑하는 같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그것이 바로 우리 주님께서 나를 위해 행해 주신 일이었습니다. 당신은 그럴 필요까지 없었지만, 당신의 온 몸과 영혼을 나의 구원을 위해 지불하시면서까지 나를 구원해 주셨습니다. 이유는 분명해요. 내가 당신께 그만큼 소중한 존재였기 때문입니다. 자 같은 논리로 우리 자신을 돌아 봅니다. 여러분, 오늘 우리는 주님을 어떤 가치로 여기며 어떤 태도로 섬기고 있습니까? 주님의 몸 된 교회 공동체를 얼마나 귀하게 여기며 세우고 있습니까? 이런 질문이죠. 오늘 과연 나는 내 인생에 있어 몇 마리의 암소들을 가지고 주님을 섬기고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