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로그인 | 회원가입

담임목사 목회칼럼

담임목사 목회칼럼

요즈음 우리들의 기도

 

기도는 하나님의 보물 창고에 있는 축복을 이 땅으로 가져오는 통로입니다. 우리가 교회와, 가정과, 이웃과, 열방을 위하여 기도하면, 하나님 반드시 들으시고 우리를 축복하세요. 하지만 그것에 더하여 우리가 기도해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가 기도할 때에만, 하나님의 은혜가 진정한 은혜로 다가오게 되기 때문입니다. 기도하지 않으면요? , 그 때에는 기껏해야 “운이 좋다!” 또는 “어쩌다 그렇게 되었다!” 정도의 이해 뿐입니다. 분명 하나님께서 베푸신 은혜인데도, 기도하지 않으면 우리는 그것을 은혜로 볼 수도 깨달을 수도 없게 됩니다. 그래요. 오직 기도하는 이들만이 오늘도 일하고 계시는 하나님의 움직임과 은혜와 사랑을 분명히 볼 수 있고, 또 결과적으로 감사할 수 있게 됩니다.  

 

민수기 22장에는 모압 왕 발락이 발람이라는 주술사에게 “와서 이스라엘을 저주해 달라”고 부탁하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하나님의 뜻과 반대되는 요청임을 안 발람, 처음에는 이 요구를 거절하지만, 백지 수표를 제안하며 계속되는 요구에 마음이 흔들리게 됩니다. 이윽고 발락에게로 향하던 발람, 순간 자신을 태우고 가던 나귀가 하나님의 사자를 보고 움직이지 않자, 영문도 모른 채 나귀를 때립니다. 그리고 그 순간, 나귀는 입을 열어 “왜 때리느냐”고 항변합니다. 아니 “여태껏 내가 그런 적이 있었느냐”고 호통을 칩니다. 그 순간 여호와께서 발람의 어두워진 눈을 띄워주셨고, 그제서야 그는 자신의 나귀가 자기를 죽게 하지 않기 위하여 움직이지 않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요.   

 

“아니 심지어 나귀도 보는 여호와의 사자를 발람이 보지 못하고 있다니...” 우리 조소합니다. 그리고 순간, 발람은 자기가 타고 다니던 나귀에게조차 꾸지람을 듣는 비참한 신세가 되고 만 것입니다. 그런데 여러분, 혹시 지금 이 이야기가 저와 여러분의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오늘 하나님께서 우리 주변에 행하고 계시는 일을 우리는 보고 있습니까? 오늘 하나님께서 우리 교회에 행하시는, 아니 오늘 내 삶에 행하시고 말씀하고 계시는 것을, 우리 보고 듣고 있습니까? 만일 그렇지 못하다면, 하나님께서는 나귀를 통해서라도 우리게 말씀하실 것입니다. 그때 이 일이 얼마나 우리를 부끄럽게 하겠습니까?  

 

따라서 우리 계속하여 하나님의 뜻과 마음을 보여 달라고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특별히 하나님께서 연말을 향해 나아가는 우리 교회에게 말씀하고 계신 것이 무엇인지 알려 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우리의 영적인 눈이 뜨여 하나님의 움직이심을 보게 해 달라고 기도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이 즈음, 사도바울의 에베소 교회 성도들을 위해 드린 기도는 오늘의 제 기도입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 영광의 아버지께서 지혜와 계시의 정신을 너희에게 주사, 하나님을 알게 하시고, 너희 마음눈을 밝히사 그의 부르심의 소망이 무엇이며, 성도 안에서 그 기업의 영광의 풍성이 무엇이며, 그의 힘의 강력으로 역사하심을 따라 믿는 우리에게 베푸신 능력의 지극히 크심이 어떤 것을 너희로 알게 하시기를 구하노라” (1:17-19). , 저와 여러분 영의 눈이 밝아 하나님 오늘 우리게 행하시는 일과 뜻을 보고 듣게 해 달라고 기도합니다.